메인화면으로
이름
이메일
뉴스레터 수신받겠습니다.
  

ARTICLE_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2020년 1월
2020.01.31
데이턴발레단에서 최초로 여성 호두까기인형을 선보이다


Madeline Schrock Dec 17, 2019, Dance Magazine

 

몇 달 전, 데이턴발레단 예술감독 카렌 루소 버크는 한 가지 독특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무용수 미란다 다포에게 접근했다. 발레단의 크리스마스 시즌 작품인 <호두까기인형>에서 호두까기인형 역에 여성 무용수를 캐스팅해보려는 생각으로, 이를 다포가 할 수 있을지를 타진해보려 한 것이다.

 

데이턴발레단 단원이었던 다포는 그 아이디어를 듣고 솔직히 충격이었어요라는 반응이었다. “하지만 생각하면 할수록 버크의 제안에 빠져들었죠. 생각해보세요. 클라라는 쥐들과의 전투에서부터 사탕나라로의 여행에 이르기까지 작품의 모든 것에 대해 꿈을 꿉니다. 그렇다면 한 여자가 자신을 쥐에게서 구해내서 여행에 데려간다는 꿈을 꿀 수도 있지 않을까요?”

 



호두까기인형으로 분한 미란다 다포와 클라라 역의 첼시 브레크트
Photo by Expressions Studios, Courtesy Dayton Ballet


 

다포는 이 변화는 사회의 진화에 발맞추어 우리의 <호두까기인형>도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라고 작품의 메시지를 짚으며, 소녀 관객들에게 전해질 이 메시지를 마음에 들어 했다.

 

오는 1223일까지 공연되는 데이턴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은 남자 호두까기인형과 여자 호두까기인형이 더블로 캐스팅되었다. 그것은 호두까기인형의 안무와 의상에 약간의 수정이 가해진다는 의미였다. “어떤 음악에서는 점프를 더 많이 해야 했기 때문에, 카렌과 나는 강하지만 여성스러운 것으로 보일 점프와 턴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라고 다포는 말했다.

 

아직도 호두까기인형 탈을 쓰고 있는 것 같아요.” 그녀는 다루기 힘든 의상을 입고 춤추는 것이 어렵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녀가 쓰는 호두까기인형 머리에는 턱수염이 없어서 정체성을 더욱 모호해 보이도록 만든다. 다포는 관객들이 공연 전에 프로그램북을 미리 읽지 않는다면 전투 장면이 끝날 때까지 호두까기인형을 연기하는 것이 여성 무용수라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전투가 끝나고 그녀가 쓰고 있던 호두까기인형 탈을 벗을 때에야 긴 머리카락이 흘러내리며 여성임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호두까기인형 탈을 들고 있는 미란다 다포. Photo by Margot Aknin, Courtesy Dayton Ballet


 

데이턴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에서 클라라 역을 맡은 것은 학생 무용수이며, 클라라의 안무에는 다포가 맡은 호두까기인형과의 파트너링이 포함되지 않는다. 다포는 그 관계를 어떻게 접근하고 싶은지에 대해 많이 생각했습니다라면서 호두까기인형이 클라라의 어머니 같기도 하고 롤모델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자매로도 보일 수 있도록 연기했습니다. 클라라에게도, 객석에 있는 어린 소녀들에게도 공감을 얻고 싶었어요.” 눈송이 왈츠 장면과 사탕 나라를 안내하며 클라라의 손을 잡았던 순간의 느낌을 다포는 나도 약간 어지럽고 흥분됐어요. 나는 클라라의 세계에서 지금과 같은 어른이 아니었거든요라고 말했다.

 

다포를 호두까기인형으로 캐스팅한 예술감독 버크는 이러한 시도가 여성에게 권한을 부여한다는 메시지와 더불어 군대에서 여성들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역할을 해주기를 바랐다.

 

다포는 데이턴발레단에서 이번 공연을 제작하게 된 것을 데이턴 시()가 지난해 겪은 일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봄에 큰 토네이도가 있었고, 오리건 주에서도 총격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우리는 우리 경찰관들에게 너무나 감사하고 있어요.” 전투 장면에서 프로펠 총은 사탕 통조림으로 바뀌었다. “우리는 지역사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실제로 의식하고 있고, 관객들도 그것을 느끼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페미니스트 운동을 따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가 이 큰 트라우마를 겪었다는 사실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기를 원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호두까기인형으로 데뷔하는 것은 다포에게 벅차고 흥미진진한 일이기도 하거니와, 궁극적으로 그녀는 이러한 성역할의 교환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혔다. “다른 발레단에서도 <호두까기인형>을 우리와 비슷하게 혹은 다른 방식으로 발전시킬 영감을 받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관객들에게 좀 더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겠지요.” 그녀는 또한 사람들은 발레에 대해 다소 부담스러워 하거나 다가가기를 두려워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발레는 생각보다 훨씬 더 공감할 수 있는 여지가 큽니다. 우리가 더 많은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가 여기 있는 이유입니다라고 말했다.




번역_ 윤단우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개(1/2페이지)
ARTICLE
발행월 제목
2020년 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데이턴발레단에서 최초로 여성 호두까기인형을 선보이다
2020년 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신선한 차 한 잔: 호두까기인형 만드는 법
2019년 2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볼쇼이발레단의 정체성을 고민해야 할 때
2019년 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생태예술이 품고자 하는 것, 바인즈 아트 페스티벌의 두 번째 이야기
2018년 1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생태예술, 사회와 역사의 장소적 연결과 뿌리내림의 추구
-캐나다 바인즈 아트 페스티벌의 자리잡기
2018년 10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베를린비엔날레의 오후 3시, Sitting on a Man’s Head 2018을 기억하다.
2018년 9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생태예술 이야기 I: 또 하나의 관념 유희인가 현실인가?
2018년 7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도큐멘타14 아테네(Documenta 14 Athens) 퍼포먼스
2018년 6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Zuhören, 듣다.
2018년 3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중국의 킬러 무용콘텐츠 〈따오기(朱鹮)〉, 뉴욕 무대 진출에 성공하다
2018년 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극단 로로의 감미로운 연극, 〈매지컬 니쿠자가 패밀리 투어〉
2017년 1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버려진 아이, 바리데기〉 - 현대로 확장된 바리데기 이야기
2017년 10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모스크바의 국제 현대춤 축제, 댄스 인버전(Dance Inversion)
2017년 7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한일교류공연 〈세레모니〉
2017년 6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젊은 희곡과 젊은 연극 방식이 빚어낸 〈망각하는 일본인〉
2017년 5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2017 베니스비엔날레, 비바 아르테 비바 Viva Arte Viva
2017년 2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할 말이 많은 연극 〈흰 꽃을 감추다(白い花を隠す)〉
2017년 1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고전 작품의 가능성 - 극단 치텐(地点)의 연극을 보고
2016년 12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말을 내면화한 연극
2016년 10월 [세계 공연예술의 현재] 공연장의 발견

만드는 사람들 _ 편집주간 최해리 / 편집장 이희나 / 공동편집장 장지원 / 편집자문 김호연, 장승헌 / 편집위원 윤단우
시각 및 이미지 자문 최영모 / 기자 김현지, 윤혜준, 원서영 / 웹디자인 (주)이음스토리

www.dancepostkorea.com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31-15 (합정동, 리츠하우스) 101호 / Tel_ 02.336.0818 / Fax_ 02.326.0818 / E-mail_ dpk0000@naver.com
Copyright(c) 2014 KDRC